빌트지에서 평가한 슈퇴거 도르트문트의 달라진 점 3가지 by Mori


1. 활동량이 늘어났다. 

도르트문트의 시즌 평균 활동량은 115km이지만 마인츠전은 120.8km였다. 이는 이번 시즌 도르트문트가 기록한 최고 활동량(여기에 개인적으로 하나 더 첨언하자면 마인츠의 활동량은 121.01km. 지난 주말 도르트문트전에서 브레멘 활동량은 125km!

2. 리스크가 큰 공격적 압박에서 벗어나다

보슈 스타일의 리스크 큰 압박은 좀처럼 볼 수 없었고, 대신 한층 더 지배적인 플레이를 펼치면서 59%의 점유율과 87%의 패스 성공률 기록(시즌 평균 패스 성공률 83.8%). 바이글이 다시 자신이 선호하는 포지션에 위치하면서 95%가 넘는 패스 성공률(95.8%)과 함께 패스 머신으로 돌아왔음. 당연히 도르트문트의 경기 지배력이 올라왔고, 수비적인 안정감도 올라갔으며, 더 기본적인 질서도 잡혔음. 자연스럽게 자신감도 올라감

3. 수비와 골키퍼 사이의 공간이 줄어들다

보슈 체제에선 골키퍼와 수비 라인의 평균 거리가 24미터 정도 됐으나 슈퇴거 체제에선 22.2미터로 줄어들었음(즉 수비 라인을 조금 더 아래로 내렸다는 소리). 게다가 수비 라인과 최전방 공격진까지의 거리도 35미터로 줄어들었음(보슈 체제에선 평균 39미터). 즉 공수 간격도 줄어들었다는 소리

마지막으로 마인츠전 승리에 대한 초어크 도르트문트 단장의 코멘트

"마침내 승리해 안도감을 느낀다. 우리가 마지막으로 승리를 축하했을 때만 하더라도 9월로 아직 날씨가 따뜻했더랬지"

그 외 제가 오늘 쓴 관련 글들 추가...

http://sports.news.naver.com/wfootball/news/read.nhn?oid=216&aid=0000092268

http://m.post.naver.com/viewer/postView.nhn?volumeNo=11260865&memberNo=15207679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